2024.07.15 (월)

  • 구름조금동두천 30.8℃
  • 구름많음강릉 23.4℃
  • 구름많음서울 30.9℃
  • 구름많음인천 29.7℃
  • 구름많음울릉도 23.7℃
  • 구름많음충주 28.8℃
  • 구름많음대전 29.8℃
  • 대구 25.5℃
  • 구름많음전주 32.0℃
  • 흐림울산 24.5℃
  • 구름조금광주 28.7℃
  • 구름조금부산 25.9℃
  • 제주 26.0℃
  • 구름조금천안 30.1℃
  • 구름많음고흥 24.4℃
기상청 제공

정치

한동훈 "원희룡 태세전환 보라. 다중인격 구태"

"기회 드릴 때 진솔하게 사과하고 구태정치 안 한다는 반성을 공개적으로 보여야 한다"

연방타임즈 = 이효주 기자 |

 

 

10일 오후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제4차 국민의힘 전당대회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에선 공식 정견발표자리부터 유력 경쟁자인 한동훈 전 위원장에게 다른 후보들의 포화가 집중됐다.

 

특히 이날 오전 방송 인터뷰를 통해 한 전 위원장에 대한 '사천의혹' 공격을 재개한 원희룡 전 장관은 연설에서도 "최악은 우리 내부에서 싸우는 것"이라며 "당정이 갈라지면 정말 우리 다 죽는다"고 강조, 한 전 위원장과 윤석열 대통령 간의 갈등론을 부각했다. 그는 "채 상병 특검? 함께 뭉쳐 싸워야 한다"며 한 전 위원장의 '제3자 추천 특검'안을 저격하기도 했다.

 

이날 앞서 원 후보는 채널A 유튜브에 나와 한 후보가 비대위원장 당시 가족 등과 공천을 논의했다는 의혹에 대해 "거짓말이 아니다"라며 "(비례대표 명부를 작성할 때) 갑자기 끼어든 사람들, '갑툭튀'들이 많이 있었다"고 밝혔다. 전날 토론회에서 한 후보가 사천 논란을 부인하며 원 후보에게 근거를 물었을 때 답변을 회피하던 것과 달라진 모습이다.

 

한 후보는 즉각 반발했다. 원 후보가 재차 허위사실을 들먹이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이런 다중인격 같은 구태정치는 청산돼야 한다"며 "늘 오물을 끼얹고 도망가는 방식이 원 후보가 말하는 자랑스러운 정치 경험인가"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부인 김혜경씨가 2021년 대선 경선 당시 법인카드를 사적 유용한 혐의로 기소됐다는 점을 거론하며 "기회 드릴 때 진솔하게 사과하고 구태정치 안 한다는 반성을 공개적으로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합동연설회에서도 한 후보를 둘러싼 공방이 치열했다. 나경원 후보는 민주당의 윤 대통령 탄핵 청문회를 막아야 한다면서 "말솜씨로는 이길 수 없고 이미지 정치로도 이길 수 없다"며 "국정농단과 특검의 덫에 걸리는 초보 정치로도 이길 수 없다"고 한 후보를 몰아세웠다. 원 후보 또한 "당정이 갈라진다면 정말 우리 다 죽는다"며 "채 상병 특검에 함께 뭉쳐 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건부 특검 수용'을 주장한 한 후보를 겨냥한 발언이다.

 

'당 기득권 혁파'를 본인의 캐치프라이즈로 내세우고 있는 윤상현 의원도 이날 한 전 위원장에 대한 비판을 에둘러 내놨다. 윤 의원은 정견발표 자리에서 "우리는 총선백서 하나 못 만들어내는, 진지한 성찰과 반성도 못하는 사실상 죽어있는 공동묘지 평화 속에 있다"며 백서출간에 대한 반한계 측 주장에 힘을 실었다.

 

윤 의원은 토론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백서와 관련 "만약 과거 허물을 드러낼 용기 없다면 미래도 없다"며 "이걸 발간해하라고 한 후보가 직접 말씀하시는게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말해 한 전 위원장에 각을 세웠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