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금)

  • 구름조금동두천 21.7℃
  • 구름조금강릉 23.1℃
  • 구름많음서울 24.0℃
  • 구름많음인천 23.2℃
  • 맑음울릉도 23.3℃
  • 구름많음충주 19.8℃
  • 구름조금대전 21.2℃
  • 구름많음대구 22.8℃
  • 구름많음전주 22.9℃
  • 구름많음울산 22.6℃
  • 구름많음광주 22.2℃
  • 구름많음부산 22.6℃
  • 흐림제주 22.4℃
  • 구름조금천안 18.5℃
  • 구름조금고흥 21.4℃
기상청 제공

정치

최재영, 김건희 여사에게 300만원 상당 명품 가방 전달…검찰조사

이명수 기자 청탁 금지법 위반,청탁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 명예훼손 등 혐의

연방타임즈 = 이효주 기자 |

 

 

최재영 목사는 윤 대통령 취임 후인 지난 2022년 9월 13일 김 여사에게 300만원 상당의 명품 가방을 전달하면서 '손목시계 몰래카메라'로 촬영했는데, 명품 가방과 몰래카메라는 모두 이 기자가 준비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의소리는 지난해 11월 촬영한 영상을 공개하고 윤 대통령 부부를 부정청탁금지법 위반과 뇌물 수수 혐의로 고발했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김승호)는 오는 31일 오전 9시 30분 최 목사를 청탁금지법 위반, 주거침입 등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지난 13일 최 목사를 처음 불러 조사한 지 18일 만에 다시 소환하는 것이다. 검찰은 서울의소리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추가 공개한 최 목사의 청탁 의혹 등에 관해 조사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의소리는 최 목사가 김 여사에게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환영 만찬 초청, 김창준 전 미국 연방하원 의원의 국정자문위원 임명 및 국립묘지 안장, 김 전 의원 주도로 진행되는 미국 전진연방의원협회 방한 때 윤 대통령 부부의 참석, ‘통일TV’ 방송 송출 재개 등을 청탁했다고 주장했다.

이런 청탁은 최 목사가 김 여사에게 명품 화장품·향수를 선물한 지난 2022년 6월부터 명품 가방을 선물한 2022년 9월 사이 집중적으로 이뤄졌다면서, 최 목사가 김 여사와 주고받은 메시지, 최 목사의 인터뷰 등을 함께 공개했다. 또 국립묘지 안장 문제를 논의할 수 있도록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실 과장, 국가보훈처 직원을 연결시켜주는 등 김 여사가 최 목사의 청탁을 일부 받아들였다고 주장했다.

 

검찰이 김건희 여사에게 전달된 명품가방을 직접 구매한 인터넷 매체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씨를 30일 불러 조사한다. 서울의소리는 최재영 목사가 가방 전달 10개월 후인 지난해 7월 김 여사에게 청탁을 하는 내용의 카카오톡 대화를 추가 공개했다.

이 기자는 최 목사가 김 여사에게 건넨 명품 가방과 명품 화장품, 촬영용 손목시계 카메라 등을 직접 구매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최 목사와 이 기자는 "잠입 취재 차원에서 협업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기자는 김 여사와의 7시간 분량 전화 통화 내용을 녹음한 뒤, 공개했던 인물이기도 하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