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금)

  • 구름많음동두천 19.2℃
  • 맑음강릉 21.4℃
  • 구름많음서울 23.1℃
  • 구름많음인천 22.2℃
  • 구름많음울릉도 22.0℃
  • 구름많음충주 17.3℃
  • 구름많음대전 18.8℃
  • 구름많음대구 21.4℃
  • 구름많음전주 21.5℃
  • 구름많음울산 20.6℃
  • 구름많음광주 21.3℃
  • 구름많음부산 21.6℃
  • 흐림제주 22.1℃
  • 구름많음천안 16.1℃
  • 구름조금고흥 18.6℃
기상청 제공

정치

윤대통령, "양국 에너지 협력 고도화해야…투르크 플랜트 사업 적극 참여하길"

명마로 알려진'아할 테케' 언급 "韓기업 플랜트사업 적극 참여를"

연방타임즈 = 이효주 기자 |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양국은 투르크메니스탄의 명마 '아할 테케'처럼 경제 협력의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투르크메니스탄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투르크메니스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기념사를 통해 "세계 4위의 천연가스 보유국인 투르크메니스탄과 산업화 경험 및 첨단 기술을 보유한 한국은 앞으로 함께 해야 할 일이 많다"며 이같이 밝혔다.

 

'아할 테케'는 투르크메니스탄을 상징하는 말로 독특한 금속성 광택을 띠는 황금빛 털로 유명한 명마다.

 

이 외에도 양국의 항공노선 확대와 조선산업 협력도 언급하면서 이 같은 양국 간 경제협력이 시너지 효과를 높일 수 있다고 자신했다.
 

양국 간 플랜트 사업 협력, 교역·투자 확대, 항공물류·조선산업 협력 등을 제시한 윤 대통령은 가장 먼저 에너지자원 협력을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우선 에너지자원 분야의 협력을 한층 고도화해야 한다"면서 "한국 기업들이 세계 최고의 시공능력으로 투르크메니스탄에서 다수의 플랜트를 성공적으로 건설하면서 기술과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앞으로도 한국 기업들이 투르크메니스탄의 플랜트 사업에 적극 참여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2009년 처음으로 한국 기업이 갈키니시 가스전 탈황설비를 수주하면서 양국 교류에 물꼬가 터졌고, 우리 기업들은 투르크메니스탄에서 에너지·플랜트 분야에서만 지금까지 100억달러(약 13조7600억원) 수주를 거뒀다.

특히 윤 대통령의 이번 국빈방문을 계기로 일부 사업에 진전이 이뤄져 에너지·플랜트 건설 추진 등에서 약 60억달러(약 8조2500억원)의 추가 수주가 기대되고 있다. 이번에 체결된 양국 간 '무역투자촉진프레임워크(TIPF)' 이후 '투자보장협정'도 조속히 마무리해 안심하고 투자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 마련을 밝힌 양국을 연결하는 항공노선 확대 및 조선산업 협력과 관련, "투르크메니스탄의 하늘과 바다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에 체결된 무역투자촉진프레임워크(TIPF)를 토대로 양국 기업 간 교류와 협력이 더욱 활발해지기를 기대한다"며 "투자보장협정도 조속히 마무리해 기업이 안심하고 투자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는 통상·산업·에너지 분야 협력 확대와 한국 기업의 현지 시장 참여 기회 확대를 도모하는 비구속적 업무협약으로, 투르크메니스탄은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에 이어 중앙아시아 국가 중 세 번째로 우리나라와 TIPF를 체결하게 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