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2 (금)

  • 구름조금동두천 22.0℃
  • 맑음강릉 24.9℃
  • 박무서울 22.3℃
  • 박무인천 22.0℃
  • 박무울릉도 20.5℃
  • 구름많음충주 23.0℃
  • 흐림대전 22.7℃
  • 박무대구 22.5℃
  • 박무전주 22.5℃
  • 박무울산 21.2℃
  • 흐림광주 22.7℃
  • 안개부산 20.9℃
  • 구름많음제주 22.8℃
  • 맑음천안 21.4℃
  • 맑음고흥 20.2℃
기상청 제공

정치

원희룡, 7·23 전당대회 당 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

당과 정부가 한마음 한뜻으로 총선을 통해 나타난 민심을 온전히 받드는 변화와 개혁을 이뤄내야 한다

연방타임즈 = 이효주 기자 |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20일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 대표 선거 출마를 전격 선언했다. 친윤계(친윤석열계)의 지원을 받는 원 전 장관이 출사표를 던지면서 ‘어대한(어차피 대표는 한동훈)’ 판도에 변화의 바람이 일 것으로 보인다.

 

원 전 장관은 이날 언론에 보낸 입장문을 통해 7·23 전당대회 출마를 결심했다고 알리며 “지난 총선 패배 이후 대한민국과 당의 미래에 대해 숙고한 결과 지금은 당과 정부가 한마음 한뜻으로 총선을 통해 나타난 민심을 온전히 받드는 변화와 개혁을 이뤄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원 전 장관의 전당대회 출마 선언에 대한 해석이 분분하다. 물밑 움직임이 없던 상황에서 돌연 출마로 선회한 데는 윤석열 대통령과 친윤(친윤석열)계의 뜻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당초 '어대한'(어차피 대표는 한동훈) 기류가 굳어지는 듯했으나, 원 전 장관의 출마로 반한 흐름을 키울 수 있다는 관측에서다.

당초 친윤계 일각에서는 이번 전당대회에 한 전 위원장의 대항마를 내서는 안 된다는 주장도 나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공천권도 갖지 못한 당대표직인데, 승부수를 걸었다가 친윤계 세력이 급속도로 약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다.

견제를 통해 오히려 한 전 위원장이 정치적으로 성장할 수 있다는 점도 고려됐다. 이미 최고위원회 내 당연직으로 친윤계가 배치돼 있는 만큼 일정 수준의 견제는 이미 가능하다는 판단도 있다.

그러나 이날 원 전 장관이 출마를 선언함으로써 친윤계에서는 '해볼 만하다'는 분위기 변화가 감지된다. 국민의힘 일각에서는 전면전으로 번질 수 있다는 전망도 조심스레 제기된다.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은 "원 전 장관과 대통령의 친밀도를 생각해 봤을 때 대통령과 상의가 있었을 것"이라며 "나머지 후보들에 보내는 메시지 성격도 있지 않겠나"라고 '윤심'에 방점을 찍었다.

반면 국민의힘 한 의원은 뉴스1과 통화에서 "솔직히 당대표 출마 전에는 의원들 세력도 모으고 소문도 나기 마련인데 원 전 장관 출마는 언론 보고 알았다"고 판단을 유보했다.

이어 "친윤계가 나경원을 미는지, 원희룡을 미는지 솔직히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조금 더 상황을 지켜봐야 친윤과 대통령의 의중을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성민 정치컨설팅 민 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원래 권력자들은 대통령은 차기 대선주자가 됐든 당대표가 됐든 두 가지 조건을 고려한다"며 "(그 조건은) 믿을 수 있는 사람이냐, 이길 수 있는 사람이냐"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체로 이길 수 있으면 믿을 수 없고, 믿을 수 있으면 이길 수 없다"며 "이런 점에서 원 전 장관이 대통령과의 신뢰(믿을 수 있는 사람)에 조금 더 가깝다고 보인다"고 분석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