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목)

  • 구름많음동두천 33.2℃
  • 구름많음강릉 30.5℃
  • 구름많음서울 34.2℃
  • 구름많음인천 30.1℃
  • 구름많음울릉도 26.3℃
  • 구름많음충주 31.6℃
  • 구름많음대전 30.5℃
  • 흐림대구 27.7℃
  • 흐림전주 27.5℃
  • 흐림울산 25.0℃
  • 흐림광주 23.7℃
  • 흐림부산 23.6℃
  • 제주 24.1℃
  • 구름많음천안 30.9℃
  • 흐림고흥 21.4℃
기상청 제공

부동산

국내 상업용 부동산 시장이 회복될 조짐

“국내 상업용 부동산 시장의 섹터별 성장 가능성 및 매력도를 볼 때 올해도 활발한 인바운드 투자 활동이 기대된다”

연방타임즈 = 이효주 기자 |

 

 

국내 상업용 부동산 투자시장에 대한 해외 투자자들의 관심이 지속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물류센터를 중심으로 해외자본 유입이 가속화되자 그간 얼어붙었던 국내 상업용 부동산 시장이 회복될 조짐을 보인다는 분석이 나온다.

 

글로벌 종합 부동산 서비스 기업 CBRE 코리아가 3일 발표한 '인앤아웃 코리아 2023'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상업용 부동산 투자 시장에 유입된 해외 자본은 23억달러(한화 약 3조1000억원)로 2022년 대비 약 31.5% 증가해 회복세를 보였다. 지난해 해외자본 투자 규모는 이전 3년 연평균인 19억달러 대비 약 23% 증가했다.

 

지난해 국내 상업용 부동산에 투자한 해외 자본 중 1위는 미국(43%), 2위는 싱가포르(28%)로 조사됐다. 미국의 투자 규모는 2022년 대비 74%가량 증가해 최근 6년 내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싱가포르는 2022년과 유사한 투자 규모를 기록해 2위에 그쳤다. 3위에 오른 캐나다는 대형 물류센터 인수를 완료하며 5년 만에 상위권에 재진입했다.

 

해외 자본은 국내 물류 시장에서 역대 최대 수준인 약 16억달러를 투자하며 지난해 해외 자본의 국내 투자 규모를 견인했다. 물류 투자 규모의 절반 이상은 전자상거래 시장의 가파른 성장세에 힘입어 사전 계약으로 진행된 선매입 거래로 확인됐다. 올해도 신축 A급 물류 자산에 대한 투자자들의 선호가 이어지고 있고, 국내 부실 자산에 대한 매입 기회도 모색할 전망이다.

 

주요 거래로는 AEW캐피탈-페블스톤자산운용의 로지스허브 인천 물류센터 인수, 사모펀드 KKR(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의 오산 로지폴리스 물류센터 매입 등이다.

 

CBRE코리아는 올해도 신축 A급 물류 자산에 대한 투자자들의 선호도가 지속될 것이라고 예측하고 부실 자산에 대한 매입 기회도 생길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내 오피스에 대한 지난해 해외 자본 투자 규모는 2022년과 비교할 때 47%가량 하락했다. 미국 지역과 유럽 오피스 시장에서 위험부담이 확대됨에 따라 오피스 포트폴리오 축소 전략이 진행돼 관망세를 유지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지난해 국내 투자자의 해외 신규 상업용 부동산 투자 규모는 2022년과 비교할 때 86% 급감한 7억달러로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고환율 장기화에 따른 비용 부담이 원인으로 꼽힌다.

 

최수혜 CBRE코리아 리서치 총괄 상무는 “해외 투자자의 지난해 국내 상업용 부동산 투자 규모는 코로나19로 다소 위축됐던 상업용 부동산 시장의 회복세를 반증하고 있다”며 “국내 상업용 부동산 시장의 섹터별 성장 가능성 및 매력도를 볼 때 올해도 활발한 인바운드 투자 활동이 기대된다”고 했다.

배너